UPDATED. 2023-01-27 16:08 (금)
하나은행, 우리은행과 공동자동화점 개점
하나은행, 우리은행과 공동자동화점 개점
  • 정유숙 기자
  • 승인 2022.12.0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공동점포 개점 이은 양행 두 번째 협업사례, 금융소비자 편의 제고 위해 맞손
경기 하남시 망월동에 양행 ATM 공동설치, 365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1시 30분까지 운영
임대 면적 공유, 임대료 공동 부담 통한 효율적 공간 활용 및 비용 절감 효과 기대
하나은행, 우리은행과 공동자동화점 개점
하나은행, 우리은행과 공동자동화점 개점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이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과 손잡고 경기 하남시 미사지구 망월동에 금융소비자 편의 제고를 위한 공동자동화점을 개점한다.

이는 4월 은행권 최초로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에 개점한 공동점포에 이은 양행의 두 번째 협력 사례로, 기존 점포 이전에 따른 손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를 통해 양행은 두 은행을 거래하는 손님들의 편의성을 제고하고, 효율적인 공간 활용과 운영비용도 절감하게 됐다.

또한 이번에 개점하는 공동자동화점을 통해 향후 점포 이전 및 통합으로 대체 채널을 운영하기 어려운 지역일 경우에 공동자동화점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나은행은 5일 미사역지점이 점포를 이전하면서 지점을 이용하던 기존 손님들의 불편이 예상됐으나, 이번 공동자동화점 개점으로 ATM을 통한 은행 업무를 계속해서 볼 수 있게 됐다.

‘공동자동화점’은 한 공간에 두 은행의 자동화기기를 2대씩 설치해 365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1시 30분까지 운영할 예정이며 손님들은 설치된 ATM을 통해 입출금거래, 통장정리 및 계좌이체, 공과금 수납 등의 업무처리가 가능하다.

하나은행 채널전략부 담당자는 “점포 이전에 따른 손님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좀 더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이 다시 한번 손을 맞잡았다”며 “앞으로도 금융소비자 편의 제고를 통한 손님만족을 위해 대체 채널의 접근성 개선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9월 BGF리테일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금융과 유통이 융합된 디지털 혁신 채널인 ‘하나은행365 CU마천파크점’과 ‘하나은행365 CU비산자이점’, ‘하나은행365 CU갈매씨엠파크점’을 연이어 개점하는 등 손님 친화적인 다양한 혁신 채널을 확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