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0:02 (금)
돌비 시네마, 시원한 액션으로 특별관 흥행 예약한 5월 개봉작
돌비 시네마, 시원한 액션으로 특별관 흥행 예약한 5월 개봉작
  • 김남수 기자
  • 승인 2024.05.0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돌비 시네마 개봉작 포스터
5월 돌비 시네마 개봉작 포스터

돌비 래버러토리스(Dolby Laboratories, 이하 돌비)가 시원한 액션으로 통쾌함을 선사할 5월 개봉작 네 편 ‘스턴트맨’, ‘혹성탈출: 새로운 시대’, ‘극장판 하이큐!! 쓰레기장의 결전’,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를 소개한다.

코미디, 액션, 장르 풀코스 영화부터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의 프리퀄까지 다채롭게 구성된 이번 상영작은 돌비의 프리미엄 HDR 영상 기술 ‘돌비 비전(Dolby Vision®)’과 차세대 몰입형 음향 기술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가 적용된 돌비 시네마에서 생생한 비주얼과 다이내믹한 사운드로 만나볼 수 있다.

1일 라이언 고슬링과 에밀리 블런트 주연의 코미디, 액션, 장르 풀코스 영화 ‘스턴트맨’이 개봉한다. 할리우드 최고의 스턴트맨 콜트가 촬영 중 부상을 당한 후 한 때 연인이었던 영화감독 조디와 재결합을 노리며 그녀가 새롭게 감독하는 영화 촬영 현장으로 복귀하면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담았다. 육탄전부터 총알이 난무하는 추격전까지 화끈한 액션신은 돌비 비전의 생생한 화질로 눈앞에서 펼쳐지듯이 구현되며, 돌비 애트모스의 공간감 넘치는 사운드는 액션 현장 한가운데로 관객을 안내한다.

8일 개봉하는 SF 액션 블록버스터 ‘혹성탈출: 새로운 시대’는 진화한 유인원과 퇴화된 인간들이 살아가는 오아시스에서 인간들을 지배하려는 유인원 리더 ‘프록시무스’ 군단에 맞서, 한 인간 소녀와 함께 자유를 찾으러 떠나는 유인원 ‘노아’의 여정을 그렸다. 광활한 초원 배경과 ‘퍼포먼스 캡처’ 기술 등 다양한 최첨단 기술력이 적용된 유인원 캐릭터의 표정 연기는 돌비 비전을 통해 섬세하게 표현된다. 또한, 돌비 애트모스의 압도적인 사운드를 통해 사냥당하는 인간과 인간을 지배하는 유인원 사이의 액션을 더욱 긴장감 있게 감상할 수 있다.

15일 일본 인기 스포츠 만화 ‘하이큐!!’의 첫 공식 극장판인 ‘극장판 하이큐!! 쓰레기장의 결전’이 개봉한다. 일본에서 개봉 직후 올해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해 화제를 모은 ‘극장판 하이큐!! 쓰레기장의 결전’은 오랜 인연의 라이벌 카라스노 고등학교와 네코마 고등학교의 봄철 고교 배구대회 3회전, 숙명의 대결을 그린 영화이다. 고교생들의 화려한 플레이는 돌비 비전을 통해 생동감 넘치게 구현되며, 돌비 애트모스의 실감 나는 사운드를 통해 실제 배구 경기를 관람하는듯한 몰입감을 즐길 수 있다.

22일에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의 프리퀄인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가 개봉한다.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를 연출한 조지 밀러 감독이 다시 한번 연출을 맡은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는 문명 붕괴 45년 후, 황폐해진 세상에 무참히 던져진 퓨리오사가 고향으로 돌아가기 위해 자신의 인생 전부를 걸고 떠나는 거대한 여정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돌비 비전을 통해 관객들은 삭발까지 감행한 안야 테일러가 연기하는 퓨리오사 등의 강렬한 캐릭터들과 더욱 깊은 교감을 나눌 수 있다. 더불어, 돌비 애트모스의 박진감 넘치는 사운드는 뜨거운 모래 폭풍을 만들어내며 펼쳐지는 질주 액션의 스펙터클함을 더한다.

전 세계 14개 국가에서 290개 이상의 지점을 운영하고 있는 돌비 시네마는 수십억 단위의 컬러 팔레트를 통해 생동감 넘치는 화면을 구현하는 ‘돌비 비전(Dolby Vision®)’과 모든 방향에서 관객을 감싸는 듯한 사운드를 자랑하는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 기술을 결합해 모든 장르에 걸쳐 차원이 다른 시네마 경험을 선사한다. 2020년 7월 메가박스 코엑스점에 국내 1호점을 공식 개관했으며 안성스타필드점, 남양주현대아울렛 스페이스원점,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점, 대구신세계점, 수원AK플라자점, 송도점 등 총 7개의 돌비 시네마를 국내에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