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3-29 15:30 (수)
사랑의열매, 인천 쪽방촌 주민들 254만원 기부하며 15년째 선행
사랑의열매, 인천 쪽방촌 주민들 254만원 기부하며 15년째 선행
  • 정유숙 기자
  • 승인 2023.01.2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지·고철 판매해 십시일반 ‘나눔의 선순환’
누적성금 2250만원
왼쪽부터 인천쪽방상담소 박종숙 소장, 강청자 무료급식소 대표, 해인교회 김영선 목사, 사랑의열매 이정윤 전략모금본부장, 황복현 주민대표, 임경재 노숙인자활쉼터 대표가 26일 서울시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진행된 기부금 전달식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인천쪽방상담소 박종숙 소장, 강청자 무료급식소 대표, 해인교회 김영선 목사, 사랑의열매 이정윤 전략모금본부장, 황복현 주민대표, 임경재 노숙인자활쉼터 대표가 26일 서울시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진행된 기부금 전달식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 쪽방촌 주민들이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십시일반 모은 성금 약 254만원을 기부했다. 15년째 이어온 선행으로, 누적성금은 2250만원에 달한다.

26일 서울시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실시된 전달식에는 해인교회 김영선 목사(인천내일을여는집 이사), 인천쪽방상담소 박종숙 소장, 황복현 주민대표, 강청자 무료급식소 대표, 임경재 노숙인자활쉼터 대표와 사랑의열매 이정윤 전략모금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함께했다.

지난달 인천 쪽방촌 주민들은 폐지·고철 등을 판매하고 봉투 접기 등 소일거리를 하며 십시일반 정성을 모았다. 에너지 요금 상승 및 고물가 등으로 넉넉지 않은 상황에서도 성금을 모아 역대 최고 금액인 254만원을 사랑의열매에 전달했다.

인천내일을여는집은 저소득층 및 노숙인 등을 돌보는 민간 사회안전망으로 1998년 설립된 기관이다. 쪽방상담소를 비롯해 무료급식, 교육, 일자리 제공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2008년 쪽방상담소에서 특별한 나눔이 시작됐다. 도움만 받아서 미안하다는 한 주민의 말에 인천내일을여는집 이준모 이사장은 더 어려운 이웃을 돕자고 제안했다. 쪽방촌 주민과 노숙인 등은 생활비 등을 아껴 십시일반 모은 성금을 사랑의열매에 전달했다. 이후 노숙인 쉼터 이용자, 쪽방촌 주민과 무료급식소를 이용하는 노인 등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났다.

해인교회 김영선 목사는 “적은 금액이라도 함께 나누고 싶다는 마음에서 시작한 모금이 올해로 15년째를 맞이했다. 더 많은 금액을 모으지 못해 아쉽고 미안하다는 말씀을 들을 때마다 마음이 따뜻해진다”며 “금액은 크지 않지만 우리 사회 도움이 필요한 곳에 쓰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사랑의열매 이정윤 전략모금본부장은 “날씨가 춥고 경기가 좋지 않을수록 나눔을 향한 의지는 더욱 뜨거워지는 것 같다”며 “자신보다 어려운 이웃을 위해 지속적으로 기부에 동참해주신 주민들께 감사드리며, 나눔의 선순환을 통한 선한 영향력을 확산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랑의열매는 지난달 1일부터 1월 31일까지 62일간 집중모금캠페인 ‘희망2023나눔캠페인’을 전개한다. 나눔 목표액은 4040억원이며, 목표액의 1%에 해당하는 40억4000만원이 모금될 때마다 광화문 광장에 세워진 사랑의온도탑의 수은주가 1도씩 올라 목표액이 달성되면 100도가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