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6 16:42 (화)
‘금수저’ 가면 쓴 육성재-연우, 단둘이 만났다... 무슨 일? ‘불안한 표정’
‘금수저’ 가면 쓴 육성재-연우, 단둘이 만났다... 무슨 일? ‘불안한 표정’
  • 김필희 기자
  • 승인 2022.10.0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사진=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금수저’ 속 육성재가 연우가 예상을 깨는 만남을 가진다.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 김은희/ 연출 송현욱, 이한준/ 제작 삼화네트웍스, 스튜디오N) 3, 4회에서 이승천(육성재 분)은 점차 금수저의 삶에 적응해갔지만 의도치 않게 원래의 삶으로 돌아갈 뻔했고, 용역 사장에게 폭력을 당하는 아버지 이철(최대철 분)의 모습을 보고는 울분을 터뜨리는 등 다사다난한 일들을 겪으며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오는 7일(금)과 8일(토) 방송되는 5, 6회에서는 이승천이 자신처럼 ‘금수저’를 이용해 삶을 바꾸게 된 오여진(연우 분)과 만난다. 서로의 정체를 알게 된 두 사람의 만남이 불러올 파장이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전환점을 가져오게 될지가 관전 포인트.

이와 관련 ‘금수저’ 측이 오늘(6일) 공개한 사진 속에는 다소 불안한 눈빛을 한 이승천과 그런 이승천을 날 선 태도로 대하고 있는 오여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오여진은 자신의 욕망을 대놓고 드러낸 채 이승천에게 위험한 거래 혹은 제안을 한다. 그 이야기를 들은 이승천은 확신에 찬 것처럼 답을 하면서도 복잡한 심경을 그대로 드러낸다. 

또한 이승천이 오여진의 팔을 부여잡고 흥분한 모습도 보인다. 그런데도 오여진은 한 치의 미동도 없이 이승천을 매섭게 쏘아보며 그를 밀어붙이곤 한다. 과연 이승천의 멘탈을 무너뜨린 오여진의 한 마디가 무엇일지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이 일고 있다. 

‘금수저’ 제작진은 “앞으로 펼쳐지는 이야기에서 오여진은 극의 흐름을 주도할 키포인트로 작용하며, 그런 오여진과 얽히고설키는 이승천의 이야기도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두 사람의 만남 이후 숨 가쁘게 몰아칠 스토리 전개를 기대해 달라”고 설명했다.

육성재와 연우의 살 떨리는 대면은 오는 7일(금)과 8일(토) 밤 9시 45분에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5, 6회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와 웨이브(Wavve)에서도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