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6 14:04 (월)
tvN '보이스4' 이규형, 싸늘 눈빛 포착! 오늘 정체 밝혀지나
tvN '보이스4' 이규형, 싸늘 눈빛 포착! 오늘 정체 밝혀지나
  • 김남수 기자
  • 승인 2021.07.09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보이스4’
사진=tvN ‘보이스4’

tvN ‘보이스4’ 공허한 어둠이 맺힌 이규형의 싸늘한 눈빛이 포착돼 오늘(9일) 방송되는 7회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린다.

매회 자체 최고를 경신하며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연출 신용휘/극본 마진원/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보이스 프로덕션)(이하. ‘보이스4’)은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보이스4’ 측이 7-8회 방송에 앞서 9일(금) 동방민(이규형 분)의 의미심장한 눈빛이 담긴 스틸을 공개, 폭발 직전의 스산한 불안감이 이번주 방송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서 동방민은 감정을 지운 듯 싸늘한 눈빛에 어둠이 드리워져 있어 시선을 절로 강탈한다. 특히 이전과 다른 그의 표정에 이목이 집중된다. 앞서 형사 데릭 조(송승헌 분)와의 첫 만남에서 보여줬던 따뜻하고 선한 미소는 온데간데없이 차갑게 내려앉은 얼굴은 앞으로 펼쳐질 심상치 않은 사건을 예고한다.

그런 가운데 지난주 첫 등장한 동방민은 베일에 싸인 정체로 시청자들의 추리력과 호기심을 자극한 인물. 데릭 조에게 “만약 분장한 범인을 마주친다면 반드시 눈빛으로 구분하세요. 분장이 아무리 완벽해도 눈빛까지 카피할 수 없거든요”라고 진범을 잡을 팁을 건네는가 하면, “두 사람 뭔가 닮았어. 나를 찢고 싶은 모양인데 그 칼날이 서로를 향하게 해줄게요”라며 데릭 조와 강권주(이하나 분)의 분열을 예고하는 등 살벌한 본색을 드러내 긴장지수를 드높였다.

특히 이어진 스틸에서 동방민은 누군가를 응시하고 있는데 그 눈빛이 의미심장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과연 동방민의 정체는 무엇일지 베일을 벗을 7회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보이스’ 7회는 오늘(9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