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진방송, 김가중 사진가의 ‘2019회룡포특수테크니컬촬영회’ 개최
한국사진방송, 김가중 사진가의 ‘2019회룡포특수테크니컬촬영회’ 개최
  • 민현조 기자
  • 승인 2019.10.2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광펜 드래그 쇼-김가중 연출 강태호(한국사협 종로구지부장) 작
야광펜 드래그 쇼-김가중 연출 강태호(한국사협 종로구지부장) 작

한국사진방송은 11월 16일(토) 경북예천(군수 김학동) 회룡포의 드넓은 백사장에서 특수테크니컬 퍼포먼스 촬영으로 기발하고 독창적인 작품연출로 널리 알려진 김가중 작가의 ‘2019회룡포특수테크니컬촬영회’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촬영회의 압권은 손오공의 마법처럼 펼쳐지는 특수효과다. 영화용 18kwHMI 조명을 휘황하게 비추고 탱크로리 살수차를 동원한 눈, 비, 안개와 토속적인 오브제들이 만들어낼 세기적인 작품들은 상상만으로도 황홀하다. 특히 새로 장만한 눈 내리는 기계에서 펑펑 쏟아지는 함박눈은 판타지 그 자체다.

이번 촬영회는 오후 2시경부터 예천 예술인 김수호 장승명인 등이 탄 말들이 역광선 비치는 물위를 달리며 일으키는 물보라를 시작으로 어둠이 내리면 대형 조명을 비추고 소달구지 지게 등 토속적이고 전통적인 작품들을 촬영할 예정이다.

특히 또 다른 장승명인 김종흥 작가와 김가중 작가가 빚어낼 색다른 작품들은 걸작중의 걸작으로 평가될 것 같은 예감이다. 창작지원참가비는 5만원이며 회룡포 기획(대표 김선엽) 주최, 한국사진방송 주관으로 김가중 총감독, 윤슬 김영훈 연출로 오후 8시경까지 진행된다.

또한 김가중 작가는 위 작품을 앞두고 대형으로 확장한 윤슬 김영훈 촬영스튜디오에서 11월 2일(토) 예비촬영회를 준비했다. 이 촬영회에선 러시아 모델로 한국가을의 전통적인 곶감 깎기 작업과 현대무용 특기를 주제로 과거와 현대를 대비시킨 스튜디오 특수테크니컬 촬영도 진행할 예정이며 창작지원참가비는 8만원이다.

또한 위 특수촬영회를 앞두고 10월 29일 오후 6시 한국사진방송 사무실에서 ‘김가중 특강’ 스트로보의 원리완전이해, 역광선을 이용한 라인따기와 노출과의 관계, 펜라이팅 등 특수조명과 빛의 원리이해 등의 내용이 집중 강의될 예정이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누구나 참석 가능하다.

더욱 자세한 것은 한국사진방송-주요행사 난을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