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원골프재단, 국내 골프 인재 발굴 힘써...3년 연속 유망주 국제대회 참여 지원
유원골프재단, 국내 골프 인재 발굴 힘써...3년 연속 유망주 국제대회 참여 지원
  • 김남수 기자
  • 승인 2019.07.24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남녀 골프 유망주들의 국제대회 경험 확대와 글로벌 인재 육성을 위한 대회 참가 비용 등 전액 지원
2017년 남자 골프 유망주를 시작으로 지난해 여자 골프 유망주까지 지원 범위 확대 지원
유원골프재단이 국내 골프 유망주들의 국제대회 경험 확대를 위해 3년 연속 대회 참여 지원에 나섰다. 사진은 7월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개최된 ‘2019 US 아마추어 챔피언십’에 참가한 (좌측부터) 김승민, 박주영, 박지훈 선수.
유원골프재단이 국내 골프 유망주들의 국제대회 경험 확대를 위해 3년 연속 대회 참여 지원에 나섰다. 사진은 7월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개최된 ‘2019 US 아마추어 챔피언십’에 참가한 (좌측부터) 김승민, 박주영, 박지훈 선수.

(재)유원골프재단(이사장 김영찬)이 국내 골프 유망주들의 국제대회 경험 확대를 위해 3년 연속 대회 참여 지원을 하고 있어 화제다.

유원골프재단의 ‘국내 골프 유망주 국제대회 참여 지원’은 2017년 시작된 골프 인재 육성 프로그램 중 하나로 골프 성적이 우수한 남녀 아마추어 선수를 매년 6명씩 선발해 해외 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지원한다. 특히, 국제무대 경험을 통해 개인 역량을 키우고 향후 세계적인 프로 골퍼로서 발돋움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박주영, 김승민, 박지훈 등 올해 선발된 남자 선수 총 3명은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린 ‘2019 US 아마추어 챔피언십’ 예선전에 참가해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당찬 플레이로 관중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윤규미, 패니(Fany), 신지영 등 올해 선발된 여자 선수 총 3명은 6월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개최된 ‘2019 US 걸스 주니어 챔피언십’ 예선전에 참가해 마지막 라운드까지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하며 안정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

유원골프재단은 지난 3월부터 서류 심사와 내부 선발전을 통해 참가자를 모집해 왔으며 이를 통해 선발된 선수들의 왕복 항공료와 대회 참가비, 숙소 및 식대 등 대회 체재비 전액을 후원했다.

또 전문 코치진을 통해 체계적인 훈련 프로그램을 지원해 눈길을 끈다. 선수들이 낯선 환경 속에서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총 2명의 코치가 남녀 선수단을 전담해 전문적인 코칭을 지원했다. 특히, 현지 골프장의 잔디 환경, 숏게임, 프리샷 루틴, 기초 스트레칭부터 선수 개인의 컨디션 관리까지 세심한 지도로 호평을 얻고 있다.

현재 골프 국가대표 선수로도 활약 중인 배용준 선수는 “지난해 유원골프재단의 지원으로 ‘2018 US 아마추어 챔피언십’에 참가해 좋은 성적을 거두며 본선에 진출할 수 있었다”라며, “국제대회에 출전해 전 세계 선수들과 함께 좋은 경쟁을 펼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자신감을 얻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라고 밝혔다.

유원골프재단 김영찬 이사장은 “현재 국내 골프 유망주들을 위한 해외 대회 지원 프로그램이 많이 없어 아쉬운 실정이다. 이에 유원골프재단은 2017년부터 국내 골프 유망주들의 국제대회 경험 확대를 위한 참여 지원을 이어오고 있으며 특히, 체계적인 선수 선발 과정을 통해 많은 골프꿈나무들이 참가 기회를 고르게 누릴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국내 골프꿈나무들이 자신감과 골프 선수로의 기량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국내외 대회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보다 안정적인 골프 교육 환경에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