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출판사, 세계적 화가 앙리 마티스가 보들레르에게 그림을 바친 ‘악의 꽃: 앙리 마티스 에디션’ 출간
문예출판사, 세계적 화가 앙리 마티스가 보들레르에게 그림을 바친 ‘악의 꽃: 앙리 마티스 에디션’ 출간
  • 정유숙 기자
  • 승인 2018.11.12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앙리 마티스가 직접 선별해 엮은 ‘악의 꽃: 앙리 마티스 에디션’ 국내 최초 출간
악의 꽃: 앙리 마티스 에디션 표지
악의 꽃: 앙리 마티스 에디션 표지

20세기를 대표하는 위대한 화가 앙리 마티스가 직접 편집하고 삽화를 그린 ‘악의 꽃: 앙리 마티스 에디션’이 국내에서 최초로 번역·출간되었다. 이 책은 보들레르가 쓴 단 한 권의 시집인 ‘악의 꽃’ 제1판에서 제3판까지 수록된 시 가운데 화가 앙리 마티스가 직접 선별한 시 33편과 역자가 추가해 번역한 ‘만물교감(Correspondances)’, ‘가을의 노래(Chant D’Automne)’를 포함해 총 시 35편을 담은 것이다.

‘악의 꽃: 앙리 마티스 에디션’은 1947년에 마티스가 출간한 300부 가운데 현재까지 남아 있는 263번째 판본을 재현한 것으로, 프랑스에서 출간된 ‘Les Fleurs du Mal’(Éditions Hazan, Paris, 2006; Éditions du Chêne, Paris, 2016)을 참고했다. 시인 아라공의 후기에 따르면 이 시집은 그 인기가 대단해 마티스조차 원본을 챙겨두지 못할 정도로 빠르게 소진되었다.

더불어 마티스의 편집의도를 살리고 시와 그림을 온전히 감상할 수 있도록 원본의 판면을 그대로 옮겨 편집했으며, 프랑스 정부로부터 프랑스어 교육문화훈장을 수여받은 김인환(이화여대 명예교수)의 번역과 정장진 미술·문학평론가의 그림 해설을 추가해 ‘악의 꽃: 앙리 마티스 에디션’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혔다.

마티스는 보들레르의 시를 읽고 자신의 작업과 연결 짓기를 시도해왔다. 그의 1904년 작품인 ‘풍요, 고요, 쾌감(Luxe, Calme et Volupté)’은 보들레르의 시 ‘여행으로의 초대(Invitation au Voyage)’에 나오는 시구를 인용한 것이며, 1906년 작품인 ‘삶의 기쁨(La joie de Vivre)’ 또한 ‘풍요, 고요, 쾌감’을 다른 기법으로 해석한 완결판이었다. 보들레르의 시는 마티스에게 예술적 영감을 불러일으켰을 뿐 아니라, 예술가 스스로 자신만의 예술적 형식을 찾아야 함을 알려주는 경고이기도 했다. 따라서 그는 암 선고와 전쟁의 여파로 힘든 날들을 보내던 그 시기에도, 멈추지 않고 자신의 50여 년 화업을 정리하며 ‘악의 꽃: 앙리 마티스 에디션’의 작업을 이어나갔던 것이다.

마티스가 보들레르의 시에 곁들인 그림들은 모두 사람 얼굴을 그린 초상화다. 마티스는 시인의 성찰이 담긴 ‘고백’, ‘자정의 심의’, ‘인간과 바다’ 같은 시에는 각각 다른 보들레르의 얼굴을 그려냈고, 욕망과 열정이 뒤섞인 ‘망각의 강’, ‘이국의 향기’, ‘아름다움’ 등 대부분의 시에는 여인의 얼굴을 담아냈다. 대화체로 이뤄진 많은 시편들을 읽으며 마티스는 시인의 부름을 들은 그림을 그리기도, 꿈속의 먼 나라 같은 여인의 얼굴을 그리기도, 파멸의 예감을 느끼며 불길한 그림을 그리기도 했다.

이 책에 실린 모든 그림은 보들레르와 마티스 사이에 존재한 80여 년의 세월을 뛰어넘고 인간 내면의 어둠과 쾌락을 더욱 극대화하며 예술의 조화를 이뤄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